2017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책 저자 : 스캇 펫
출판사 : 두란노

'사탄의 심리 상태를 분석해낸 정신과 의사.' 스캇 펙 박사의 요상한 수식어다. 실제로 그랬다. 미국의 정신과 의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그는 환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악령의 실재와 마주하면서 '악의 본질'을 추적해나갔다.

"각종 종교에 기웃거리다 기독교의 본질을 깨닫고 온전히 귀의해 예수님을 주님이라 고백하게 됐다"는 스캇 펙 박사는 하나님의 존재는 믿지만, 마귀의 존재는 단정 지을 수 없었다. 그러니 그에게 '귀신들림'이라는 현상도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관심 밖의 일이었다.

       
▲ 미국의 정신과 의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스캇 펙 박사. 
  하지만 상담으로도 도무지 해결할 수 없는 일련의 ‘악한 사람들’과 직면하면서 혹시나 하는 물음표가 생겼다. 스캇 펙 박사는 실제로 귀신들린 사례를 찾기 시작했고, 축사(逐邪)에 참여하면서 악령과 사탄의 존재와 마주하게 된다. "마침내 귀신이 분명히 말을 하게 되자 환자의 얼굴에는 사탄적인 것이라고 밖에는 표현할 수 없는 표정이 나타났다. 도저히 믿어지지 않을 경멸적인 웃음이었고, 극도의 적의와 악의가 밴 표정이었다. 이후 그 표정을 흉내내보려고 거울 앞에서 용을 썼지만 매번 그와는 거리가 멀었다." (스캇 펙 박사의 <거짓의 사람들> 중에서)

 

스캇 펙 박사는 축사의 전 과정을 관찰하면서 사탄과 대화를 시도하고, 악령의 심리 상태를 분석하게 된다. 이쯤 되면 엽기적인 정신과 의사라 불릴 만하다. 상담(?) 끝에 그가 추출해낸 사탄의 심리 상태의 핵심은 무엇일까. 바로 '나르시시즘'이다. "인간의 악의 가장 본질적인 심리적인 문제는 바로 나르시시즘이다. 악성 나르시시즘의 특징은 복종할 줄 모르는 자기 의지에 있다. 사탄은 그리스도가 자기보다 우월하다는 하나님의 판단에 받아들일 수 없었다. 자기가 자기의 불완전함을 인정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거짓의 사람들> 중에서)

  

일반적으로 나르시시즘을 '자기도취적인 자기애'라 설명한다. 하지만 그가 말하는 나르시시즘이란, 자신의 외모에 도취되어 거울만 바라보고 있는 공주병 정도를 일컫는 것이 아니다. '나는 완벽하다'는 자만과 교만에 빠져 '자신은 문제가 없다'고 여기는 태도를 말한다.

  

스캇 펙 박사는   나르시시즘이 악을 양산하는 원천이란 점에 주목하며 "악이란 나르시시즘이 위협을 받을 때 생겨난다"고 시종 강조했다. 나르시시즘이 능동적으로 악을 생산해내다니 무슨 말인가. 나르시시즘에 사로잡힌 개인이나 단체는 자신은 완벽하고 문제가 없다고 여긴다. 때문에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누군가를 향해 책임을 전가하고, 그 책임 전가는 애매한 희생양을 만들게 된다. 이런 악순환이 악을 확대 재생산한다는 것이다. “내가 악한 사람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의 행동에 있는 가장 지배적인 특징은 곧 남에게 죄를 덮어씌우는 책임 전가이다. 그들은 마음속으로부터 스스로를 비난의 대상에서 제외시키기 때문에 자연히 자기를 비난하는 상대에게 손가락을 겨눌 수밖에 없다. 자신의 자아를 흠 없이 보존하기 위해 다른 사람을 희생시킨다." (<거짓의 사람들> 중에서)

  

"고도로 나르시시즘적인 개인이 자기의 완벽한 자아상에 도전을 해오는 자라면 누구를 막론하고 즉각 일어나 해치우려 든다"고 스캇 펙 박사는 말한다. 그는 <거짓의 사람들>을 통해 나르시시즘으로 한 개인과 가정과 공동체가 어떤 악을 생산해내는지 다양한 임상 결과를 통해 세밀하게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 나를 믿지 말고 예수만 믿어라 file 앤드류 머레이  규장  2016-01-25 949
» 거짓의 사람들 file 스캇 펫  두란노  2013-10-17 4536
7 부활을 살라 file 유진 피터슨  IVP  2013-07-15 3447
6 그런 기독교는 없습니다. file 김성수 목사  부흥과 개혁사  2013-03-11 6660
5 21일 침묵기도 연습하기 file 하정환 목사  생명의 말씀사  2013-02-03 3718
4 존 비비어의 "은혜" file 존 비비어  두란노  2013-01-11 3584
3 진실로 회심했는가? file 켄트 필폿  규장  2012-12-10 6640
2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file 켄 블랜차드  21세기 북스  2012-11-07 4208
1 제자입니까? file 후안까를로스  생명의 말씀사  2012-10-16 3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