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날짜 : 2017-08-20
SNS( Social Network Service)가 발전하다 보니, 이제 SNS는 우리 삶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수단이 되어버린 느낌입니다. 특별히 사람들과의 소통의도구로 SNS가 정말 많이 사용이 됩니다. 그런데 SNS로 하는 소통이 주로 문자 또는 글이다 보니까, 우리가 좀더 조심하지 않으면 문자나 글이 그 것을 읽은 상대방에게 괜한 오해를 불러 일으키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얼굴을 마주 대하고 대화를 하면, 상대방의 말을 잘 이해하지 못할 때는, 재차 물어서 그 진의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만 SNS에 올려진 글은 그렇게 진의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는 것이 문제 입니다.
   
우리 교회도 카톡을 통해서 굉장히 많은 의사소통을 하는 교회입니다. 아마도 우리 주변 있는 교회들 가운데, 우리 교회처럼 카톡을 비롯해서 Facebook을 성도들 상호간의 의사 소통을 위해서 사용하고 있는 교회가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그렇게 많이 사용을 합니다. 그런데 카톡이나 facebook같은 SNS를 가지고 의사소통을 할 때, 글로 소통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조금 신경을 써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내가 올린 글이 상대방이 읽었을 때,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내 의사를 분명히 전달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기록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글쓰기는 내 생각을 정리하고 표현하는데 참 좋은 수단입니다. SNS에 좋은 글들, 의사소통이 충분히 되는 그들을 보다 많이 표현하는 것은 단순히 일상적인 대화를 넘어 영적으로도 도움이 많이 될 수 있습니다. 특별히 복음 전하는 사명을 가진 우리들은 내 생각이 정리된 글들을 기록하는 습관을 통해서, 나중엔 내 생각을 글이 아닌 말로도 상대방에게 적절하게 의사전달을 하는데 필요한 능력을 배양시킬 수가 있는 좋은 수단이 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우리 교회 성도님들이 SNS를 통해서 글로 더 많은 생각들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그런 글들을 쓸 때, 글을 쓰는 쓰는 사람의 입장이 아니라, 그 글을 읽는 사람 입장에서 써서, 상대방이 충분히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쓸 수 있어야, 글 쓰기가 자기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좋은 글쓰기를 통해 좀더 좋은 소통이 있기를 바랍니다.
  
주후 2017년 8월 20일 주일에
  
이규훈 목사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조회 수sort
263 건강한 가정의 6가지 특징 관리자 2012-09-16  7620
262 교단과 노회 그리고 교회와의 건강한 관계를 묵상하며... 관리자 2012-11-04  7339
261 치료와 치유의 차이점을 아십니까? 관리자 2014-10-19  4456
260 불합리한 명령 - 그래도 사랑하라 관리자 2012-12-23  3245
259 바보로 사는 것이 훨씬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관리자 2012-11-25  2633
258 완전 방전된 배터리를 재 충전해 주세요 관리자 2012-10-21  2601
257 사람을 평가하는 세가지 기준 관리자 2012-02-05  2585
256 오늘은 사순철 첫 번째 주일입니다. 관리자 2013-02-17  2512
255 80대 20대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관리자 2012-04-29  2456
254 옳은말 하지 말고 좋은말을 합시다 관리자 2012-11-11  2365
253 본질을 잃어버리고 살아가지는 않습니까? 관리자 2012-07-01  2342
252 위로가 필요한 참 슬픈 세상입니다. 참 안타까운 세상입니다. 관리자 2012-12-16  2340
251 고난주간 특별 새벽기도회를 합니다 관리자 2012-04-01  2313
250 성경은 개혁신앙의 출발점 입니다 관리자 2012-10-28  2297
249 라오스에 사는 루마 아카 종족은 아편 생산지에 삽니다 관리자 2013-09-15  2265
248 오늘은 종려주일입니다. 내일부터는 고난 주간입니다. 관리자 2013-03-24  2264
247 찬양과 영광과 감사의 추수감사절 관리자 2012-11-18  2261
246 2013년도 정기 공동의회를 실시합니다 관리자 2013-05-26  2224
245 김연아 선수가 세계 선수권 우승을 했습니다 관리자 2013-03-17  2216
244 배움을 포기하는 순간 우리는 폭삭 늙기 시작한다 관리자 2013-02-03  2180
243 뱀처럼 지혜로운 2013년 한해가 되소서 관리자 2013-01-06  2172
242 세상에서 가장 배우기 쉬운 것 관리자 2012-10-07  2171
241 아름다운 참 사랑을 기억합시다 관리자 2012-03-18  2162
240 여름방학엔 더욱 기도생활에 힘쓸 수 있기를 바랍니다. 관리자 2013-07-07  2156
239 VISION 4. 다음세대를 믿음의 자녀들로 준비시키는 교회 관리자 2014-01-26  2149
238 2012년 부활의 아침이 여지없이 왔습니다 관리자 2012-04-08  2148
237 예수님의 품안에서 뛰는 경주는 승리합니다 관리자 2012-12-09  2137
236 더러운 욕심을 버리는 사순절 관리자 2012-03-04  2136
235 말을 아름답게 가꾸어 예술로 승화시켜 봅시다 관리자 2012-12-02  2080
234 무관심은 죄입니다 관리자 2012-03-2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