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날짜 : 2017-02-19
2017년 양대회 목회자 계속교육을 잘 다녀 왔습니다. 이번 목회자 계속교육은 교단 총회에서 일을 하시는 ‘조문길’ 목사님이 오셔서 주 강사를 해 주셨습니다. 이번 강의의 내용은 교회 헌법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PCUSA교단에 속한 많은 한인교회들이 교단의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대로 교회를 운영하지 않음으로해서 이런 저런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그런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들을 함께 생각하고 고민해 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강의를 들으면서, 그동안 제가 조금 잘못 알고 있던 것들을 보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저도 나름대로 교단 헌법을 연구하고 살펴 보았지만, 교단 차원에서 강조하고 있는 점들에 대해서 조금 잘못된 이해를 하고 있었던 것들이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물론 지금까지 우리 교회가 해 오던 방식은 교단 헌법에 준해서 크게 잘못된 것은 없었고, 다른 한인 교회들에 비하면 정말 충실학 교단 헌법에 따라서 교회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특별히 이번 계속교육에서 다시 한번 강조되었던 것은 ‘교회’라는 개념이었습니다. 우리는 교회 그러면 내가 출석하고 있는 교회, 내가 사역하고 있는 교만은 교회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교회는 완전한 교회가 아니고 불완정한 교회입니다. 완전한 교회는 이 땅에 존재하는 모든 교회를 하나로 보는 교회가 완전한 의미의 교회라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이 비록 교회 이름이 다르고, 구성원이 다르다고 해도 모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교회라는 생각하는 것이 우리가 속한 미국 장로교회의 기본 정신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교회는 내 교회, 네 교회가 있을 수 없습니다. 모두가 하나의 교회입니다. 그래서 이웃의 한 교회가 아프면 그 교회의 아픔으로 끝나지 않고, 그것은 곧 나의 아픔이 되어집니다. 한 교회가 욕을 먹으면, 그 교회의 문제로 끝나지 않고 내가 출석하는 교회도 욕을 먹게되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웃에 있는 신앙공동체의 문제는 나와 상관없는 문제로 보지 맑, 내 문제로 봐야 합니다. 우리교회 모든 성도님들은 그런 따듯하고 하나된 마음으로 이웃교회를 봐 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주후 2017년 2월 19일 주일
   
이규훈 목사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조회 수
263 SNS는 우리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수단이 되었습니다. file 관리자 2017-08-20  129
262 선교사가 신학교에 초청되어 설교를 하게 되었습니다. 관리자 2017-08-13  72
261 어린 아이 하나가 그림책에 있는 사자를 보고 있었습니다. 관리자 2017-08-06  75
260 매 주일 예배자로 주님께 나아갑시다. 관리자 2017-07-30  85
259 90도 이상 되는 날씨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관리자 2017-07-23  78
258 매년 후반기를 시작하면서 늘 새롭게 다짐해 봅니다. 관리자 2017-07-16  82
257 2017년 가족 수양회를 잘 다녀왔습니다 관리자 2017-07-09  82
256 꼬부랑 할머니가 길을 가다가 두 갈래 길을 만났습니다 관리자 2017-07-02  82
255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전쟁 67주년 되는 날입니다 관리자 2017-06-25  84
254 우리 신앙은 미래만을 바라보지 않습니다. 관리자 2017-06-18  84
253 하나님의 가장 큰 과제 관리자 2017-06-11  88
252 5월 말을 맞이해서 각급 학교가 긴 여름방학에 들어 갔습니다. 관리자 2017-06-04  82
251 교회는 건물이 아닙니다. 관리자 2017-05-28  79
250 아름다운 자연에서 예배를 드리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랍니다. file 관리자 2017-05-21  82
249 한국에 온지 벌써 2주가 거의 다 되어갑니다. 관리자 2017-05-07  82
248 성도님들의 기도와 사랑에 감사를 드립니다. 관리자 2017-04-30  126
247 제가 우리 교회에 첫 부임을 한 것이 2011년 6월 첫 주일 입니다. 관리자 2017-04-23  111
246 하나님은 어둠을 물리치고 빛가운데로 모든 것을 이끌어 내시는 분 관리자 2017-04-16  213
245 종려나무는 영존하는 승리과 생명을 상징합니다. 관리자 2017-04-09  158
244 이 봄에, 우리의 영혼도 새롭게 깨어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관리자 2017-04-02  165
243 세월호가 1073일만에 마침내 인양이 되었습니다. 관리자 2017-03-26  228
242 교회를 바르게 세우는 일은 결코 쉬운일이 아닙니다. 관리자 2017-03-19  218
241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 되었습니다. 관리자 2017-03-12  202
240 종교개혁을 생각하며 삼일절 운동을 생각합니다. 관리자 2017-03-05  214
239 커피브레이크 시간을 독서 모임이 형태로 해 보려고 합니다. 관리자 2017-02-26  217
» 2017년 양대회 목회자 계속교육을 잘 다녀 왔습니다. 관리자 2017-02-19  277
237 종교개혁은 성도들의 영적인 정체성을 바로 하는 것부터 입니다. 관리자 2017-02-12  278
236 지난주에 올렸던 글을다시 올립니다. 관리자 2017-02-05  311
235 다음 주일에는 1년에 한 차례 실시하는 공동의회가 있습니다. 관리자 2017-01-29  313
234 목회자의 역할 제한없이 참된 개혁은 불가능합니다 관리자 2017-01-22  286